[Science] Ecology game


Kids, observing plants(primary consumer), insects(secondary consumer)
using Loupes(small magnification device).

With this ‘ecology game’, students learned that all the components of living organisms are relying on each other. Also, they could notice that  the ecosystem will lose its order and equilibrium if only one component of it became extinct.

[EduTech] Paul Kim 교수님 (Stanford 교육대학원 부학장) 인터뷰



교육공학 매거진 인터뷰 영상을 정리한 것임

▶Paul Kim 교수님 간단 소개

· 관심 : 개발도상국 남미, 인도, 아프리카 지역의 테크놀로지 활용 + 교육혜택
· 최근 : 인공지능, 머신러닝에 관심 갖고 계심. 
· 이유 : 인공지능을 활용했을 때 교사가 하기 어려운 부분을 자동화해서 시간을 좀 더 벌 수 있게 해서. (ex. 에세이채점)
· 연구하셨던 것
 – SMILE : 인공지능을 통해 어떤 종류의 질문인가를 평가하는 프로그램
                여기에 사용된 deep learning model -> 에세이, 과제물을 평가하는 데에 사용할 수 있음

▶ ICET speech 요약

(International Conference of Educational Technology -> KSET 에 의해 설립된 annual conference 

1. 세상도 변화하고 교육도 변화하고 있다.

· 교육변화 이유 : 교육공학의 solution + Edutech 회사가 만든 solution + Maker’s movement + Design Thinking movement 등
· 변화 양상 : 학교에 메이커스페이스 만든다든지, 디자인씽킹 솔루션 만들어 실험해봄.

2. 교육공학 solution 들이 실패하는 이유

· Technology 우선주의
– Tech 를 “정확하게” 사용해야 한다.
– Pedagogical (교육학) model 이 먼저 정립되고, 그 이후에 필요한 테크놀로지를 찾아야 하는데
 테크놀로지를 먼저 놓고 “이게 advanced 네? 바로 활용해야지.” 하는 경우 많다. 실패함.

· PCR (Program Cohesion Ratio)
– Teacher motivation, Student readiness, infrastructure 등을 확인하는 measure.
– EduTech Solution 이 effective 해보이더라도, aforementioned measure 필요하다.

3. 질문의 중요성

· 질문이 없으면 호기심도, 배움도 일어나지 않는다. + 나라도, 교육도 혁신적으로 나아가지 않음
· SMILE Project : 학생들이 제시된 지문을 읽고 질문을 함. 그 질문이 얼마나 critical 한지 평가하는 모델
· Visual Comparison : 그래프, 차트, 드로잉을 인공지능 활용해 자동으로 평가하는 툴

4. 교육분야에서 테크놀로지를 활용하는 전망과, 문제들 해결하는 방법

· Pedagogical 한 학습모델의 정의를 먼저 해야 한다.
· 현재의 Technology 는 과거의 모형을 그대로 따라가는 경우가 많다.
 (Technology 가 잘못 사용된 예 : 지식 전달 / 디테일하게 가르치는데 사용됨 / 지식을 잘 보여주는 것에 사용됨)

· 그렇다면 과거의 것 답습이 아닌, 현 시대에 제시되어야 할 새로운 모델은?
 – 학생들이 학습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돕는 것
 – Social interaction, Team project 에 도움을 줌
 – 이상적인 팀을 만들어내는 Tool
 – 인공지능의 힘을 빌어 경험적, 통계적 데이터 활용하여 이해하기 쉽고 personalized 된 학습모델 제시하는 것.

· 현재 미국에서는 이미 personalized 모델 사용중
 – 수학 : 학생이 이해 못한 것 파악한 뒤, 선행적으로 공부해야 할 것들 제시해줌. 학생이 잘 이해한 뒤에 다음 단계로 넘어가게 함
 – 대학 : 학생들의 경험, 스킬 set 바탕으로 어떤 수업이 가장 적절한지 / 어떤 수업이 동기유발에 도움이 되는지 / 어떤 수업이 전공분야를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게 해주는지 counseling 해주는 프로그램이 이미 있음 -> 이러한 predictive analysis, solution이 이미 활용되고 있는 중.


4. 한국에서 공부하고있는 학생, 학자, 실무자들에게 하고싶은 조언이나 메세지

· Smile 프로젝트를 하며 중요하게 생각한 것이 질문.
 – 질문 종류 : 학습을 위한 질문, 인생을 바라보거나 돌아보는데 필요한 질문, 혁신을 위한 질문 등.
 – 질문을 많이 해야 한다!
 – Level 1 : 단순암기형 ~ Level 4,5 : 왜 그걸 하지? 무슨 변화를 일으킬 수 있지? 내가 안하면 누가 하지?

· 교육공학에 발을 담그는 이유 바꾸기
 – 단순히 직장을 알아보기 위해서 X. 
 – 정말 내가 impact 를 미칠 수 있는, 그리고 impact 를 “잘 미칠 수” 있는 기술적 solution 들을 연구하는 분야라는 것 생각하기.
 – 많은 사람들에게 양질의 교육을 줄 수 있는 연구가 가능한 분야임.
  소외된 계층의 사람들 / 공부하기 어려운 환경의 학생들에게 동기를 유발시키는 교육공학!

· 교육은 다른 사람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고, 다른 사람의 인생을 바꾸는데 영향을 줄 수 있는 분야이다.
 그것을 생각해보며 교육공학에 임하자.

(+) 교수님 인생에서의 가치나 좌우명

잘 죽는다는게 쉬운게 아니라고 생각함.
잘 죽기 위해서는 자기에게 부끄럽지 않고 미안하지 않은 삶을 살아야 한다고 생각.
다행히 교육에 대한 일을 하고있어서 기회를 준다든지, 목소리가 없는 사람에게 목소리가 되어준다든지..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일을 하다가 죽는게 좋은거라 생각하고 있음. (키야 ㅠㅠ)
상처주지 않고,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넓혀나갈 수 있는 일이 무엇일까를 항상 고민함.



Workcamp in ICELAND!

 Whenever I play this video, it reminds me of lovely teammates from 13 different countries I met in Reykjavík, Iceland. 
It was full of surreal moments while I was attending this workcamp. We opened a small photo exhibition in a theater, went on a Aurora Hunting with freezing cold but fresh air, explored magnificent places around so called ‘Golden Circle.’
 Times I spent in this workcamp from SEEDS were such a highlight moment in my life because I felt like I found my true self there. I was absolutely honest with all my feelings, and I cherished every moments I encountered. 

 As I proclaimed to my friends, I will definitely visit this place beyond imagination in 5 years.

[Art] De-Schematizing a tree

When you are asked to draw a tree, what shape/picture pops up in your mind? Students(especially more younger the more likely) tend to draw similar trees like this:

tree kid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To think and draw outside the box, we went out to the playground to scrutinize how the branches are spread.

And using some paints and fingertips, students tried to depict a tree that is de-schematized compared to their prior notion of a tree.